b.1951 경북, 대한민국
1987 하와이대학교 회화 미술대학원
1980 서울대학교 인문대학원 미학과
1974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서양학과

강의
1980-91 세종대, 경희대, 부산여대, 강남대 등

b.1951, Gyeongsangbuk-do, South Korea
1987 MFA, Painting and Drawing, University of Hawaii, Honolulu, USA
1980 MA, Aesthetics, Seoul National University, Seoul, South Korea
1974 BFA, Painting, Seoul National University, Seoul, South Korea

Lecture
1980-91 Kyung Hee University, Sejong University, Pusan Women's University, Gangnam University


내게 그림은 삶의 시적 표현이다. 시는 일상의 상징이며 추상이고 응축된 에센스다. 작업과정은 억눌린 내적 자아를 토해내는 치유이자 화해이며 배의 평형수를 채우는 행위 같은 것이다.
긴 시간 유예되고 닫혀있던 내밀한 에너지의 삐어져 나옴이며 어쩌면 마지막 울음을 우는 새의 노래 같다고 느껴진다.

시각언어 중에 가장 효과적으로 감정을 표현할 수 있는 요소가 내게는 색과 선이다. 색은 심리적 상태의 표현이면서도 위로를 준다. 선은 기운생동의 에너지를 표현하기에 효과적인 도구다. 최근 내 표현의 대상은 자연이며 그중에서 특히 숲이다. 그림 속에 나무, 산, 꽃, 공기의 흐름, 생명체들, 바위가 비구상적으로 등장한다. 숲은 우리 인류의 생명을 가능하게 하는 숨구멍이자 생명에너지의 원천이고 아름다운 보석이다.

나는 현재진행중인 대 역병으로 인한 제한된 공간과 멈춘 시간 속에서 탈출하듯 동네 뒤 관악산을 자주 찾았다. 약 1년간 오르다 보니 내게 가장 친하고도 위로를 주는 것이 그 산의 숲이며, 그림 속에 자연스레 녹색이 나타나고 나무, 바위 그리고 꽃송이가 보인다.

그림의 대상과 주제는 그때그때 내가 가장 자주 접하거나, 절실한 것, 또는 감동적인 것이었다.
나는 기억한다. 아이가 어렸을 때는 그들이 살아갈 세상에 대한 걱정과, 그 폭력성과 황폐함에 대한 우려가 그림의 주제가 되었고, 주택 마련의 시기에는 집, 주거, 가족의 의미 찾기에 집그림만 보였다. 불임기 출산을 기다릴 때는 내속에 생명을 틔울 씨앗, 새싹 그리고 생명에너지가 그림의 주제로서 떠올랐다. 큰 이데아를 가진 신념의 사람이기보다는 변화하는 개인사를 주제삼아 그에 따른 조형언어를 찾는 것이 내 작업과정 인듯하다.
나는 사회적, 미술사적 주장을 외치고 싶지도 않고 세상을 바꾸거나 설득할 생각이 없다.

개인의 감정을 다룬다는 점에서 나는 유미주의자이며 낭만주의적 경향이 있다. 한때 미술에서의 도덕성과 유미주의적 논쟁에서 예술의 사회적 기능을 고민한 적이 있었다. 그림그리기가 낭비 같고 무의미하게 느껴졌다. 그러나 먼 길을 돌아 이념, 종교, 정치적 올바름보다 그래도 “아름다움이 세상을 구원하리라” 말한 러시아 문필가의 한 구절에 어쩔 수 없이 끌리는 내 본성을 고백한다.

때론 이런 생각이 든다. 평면 회화작업에서 이제 네가 할 일이 무엇이 남았겠느냐. 마당의 풀이나 뽑지. 그래도 숱한 좋은 그림들 앞에서 여전히 가슴 뛰는 경험을 하며 나와 누군가의 가슴을 뛰게 하는 그림 몇 점은 남길 수 있기를. 좋은 그림에 대한 가치판단은 어렵지만 다양한 미적 즐거움을 주는 좋은 작품이라는 건 분명히 있다고 믿는다. 그 믿음으로 매일 벽돌공이 공들여 작업하듯 나의 벽돌을 쌓는다. 어느 날 나와 남의 가슴을 함께 뛰게 하는 그림이 눈앞에 나타나리란 믿음으로 색과 선을 매일 긋고 칠한다.

작가 노트 2022


For me, painting is a poetic expression of life. This poem is a symbol of everyday life and its abstraction and compressed essence, and the working process is a kind of recreation and reconciliation from which my inner self emerges as an act of balancing like on a boat. Long held back energies escape like the last cry of a bird.

The best way to express feelings is through colours and lines. Colour is the expression of a psychological state that gives comfort, and line is an excellent way to express the energy of vitality. Lately, the theme of my paintings is nature, especially the forest. In my paintings, trees, mountains, flowers, air currents, creatures and rocks are depicted in an abstract way. This forest is a kind of spiral that makes possible the life of man, a source of life and a beautiful jewel.

To escape the limited space and time due to the current global health crisis, I often visit Gwanak Mountain. Even after a year, the forest is the one thing that gives me the most comfort and that I find the friendliest. Therefore, in my paintings, green is present where the tree, the rock and the flower learn.

The subjects of my paintings are everyday, urgent and inspiring. When my children were small, I was concerned with our society and its violence in which my children are growing up and with which they are confronted. Later, a search for a house for my family became a search for the meaning of my family, so I only saw houses in art. Then, when I was waiting for my children in a time of infertility, the theme in my art was the grain that gives birth to life, the germ as well as the life energy.

Instead of ideological themes, I want to search for my own artistic languages following the changes in my personal life.
I do not want to demand an art-historical or sociological discourse. I do not want to change society or convince it through my art. Since it is about my personal feelings, my art can instead be called aesthetic or romantic. In the past, I had thought about the function of art: the conflict between ethics and aesthetics. For a while I even thought that painting was useless and insignificant. However, then I realised that beyond the sociological, religious or political discourse in art, my nature is definitely attracted to aestheticism, as a famous phrase of a Russian writer says: beauty saves the world.

Sometimes I ask myself: What do I have to do in flat painting now? It would be better to pull out the grass in the garden. However, I hope I can still experience heart palpitations before many good paintings and leave some work that make my heart and others' hearts beat. It is difficult to define a good painting, but I know that there is definitely good work that gives various aesthetic pleasures. It is in this belief that I build with my bricks almost every day. I draw and paint colours and lines every day in the belief that one day I will create a painting that will make not only me, but also someone else's heart beat.

Artist Statement 2022

Exhibition & Fair
  • 최명애 Choi Myung Ae, 관악산1, 130.3 x 97cm, acrylic on canvas, 2022

    Choi Myung Ae

    Inquire
  • 최명애 Choi Myung Ae, 관악산2, 162.2 x 130.3 cm, acrylic on canvas, 2022

    Choi Myung Ae

    Inquire
  • 최명애 Choi Myung Ae, 빛과 색 1, 162,2 x 130,3 cm, acrylic on canvas, 2021

    Choi Myung Ae

    Inquire
  • 최명애 Choi Myung Ae, 창 밖의 빛과 색 2 90,9 x 72,7 cm, acrylic on canvas, 2021

    Choi Myung Ae

    Inquire
  • 최명애 Choi Myung Ae, 식물-2021, 116,8 x 91 cm, acrylic on canvas, 2021

    Choi Myung Ae

    Inquire
  • 최명애 Choi Myung Ae, 나팔꽃 , 72,7 x 60,6 cm, acrylic on canvas, 2021

    Choi Myung Ae

    Inquire
  • 최명애 Choi Myung Ae, 산소 캡슐이 있는 풍경, 130,3 x 162,2 cm, acrylic on canvas, 2021

    Choi Myung Ae

    Inquire
  • 최명애 Choi Myung Ae, 가을 숲으로, 91 x 116,8 cm, acrylic on canvas, 2021

    Choi Myung Ae

    Inquire
  • 최명애 Choi Myung Ae, 식물 기억-2020, 116,8 x 91 cm, acrylic on canvas, 2020

    Choi Myung Ae

    Inquire
Your inquiry has been received.

Gallery Joeun will reply in 2-3days.
Please check your email inbox,
including the spam box. Thank You.

문의가 접수되었습니다.

2-3일내에 회신 드리겠습니다.
스팸메일함을 포함하여 메일함을
모두 확인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