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명애CHOI MYUNG-AE
그린 데이즈GREEN DAYS
22.02.23. - 22.03.23.

갤러리조은은 최명애(b.1951)의 개인전 《Green Days(그린 데이즈)》를 2월 23일부터 3월 23일까지 개최한다. 코로나 시대로 황폐해진 우리네 삶을 숲에서 치유 받은 작가는 ‘위로’라는 주제를 작가만의 특유의 조형 언어로 풀어낸다. 작가에게 숲은 우리 인류의 생명을 가능하게 하는 숨구멍이자 생명 에너지의 원천이고 아름다운 보석이다.

숲에서 출발하여 나무, 식물, 꽃, 숲길, 공기의 흐름, 빛, 바위 같은 요소들이 비구상적으로 나타난다. 숲의 모습을 그리되 자유분방한 표현 방식이 시어 詩語처럼 압축적이고 음악처럼 추상적이다. 사전 스케치 없이 자동 기술적으로 빠르게 칠해진 색과 선은 작가 개인의 필체처럼 드러나는 기질의 발현이자 작가의 잠재의식이 드러나는 추상 표현주의 방식이다. 색을 통해 심리 상태를 표출하고 선을 통해 기운생동의 에너지를 발현한다.

작가 자신의 몸에서 느끼고 발현하는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는 점에서 정종효 부산시립미술관 학예연구실장은 미술사적 관점에서 그녀의 작업을 ‘신자연주의’적인 작품으로 해석한다. «그녀의 작업방식은 신자연주의적 탐구에서 시작한다. …생각과 감정이 앞서지 않고 몸이 움직이는 것에서 재현되고 발현되는 것이 신자연주의의 기본개념이다. 그러기에 개인의 특성이 중심이 되고 자기중심의 주체적 성향을 이룬다.»

작가는 지극히 개인의 삶을 다루되 이를 뛰어넘어, 매일 거니는 뒤뜰의 자연 풍경, 자주 오르내리는 관악산 숲의 아름다움이 단지 본인만의 경험이 아니라 주위 모든 사람으로 확장되고 공유되길 원한다. 1990년 <달리는 사람들> 개인전에서 불안정한 사회적 정치적 기류가 대세였던 당시 일상의 형상성을 반영한 작업을 선보였던 작가는 한때 미술에서의 도덕성과 유미주의적 논쟁에서 예술의 사회적 기능을 고민한 적이 있었다. 하지만 결국, 이념, 종교, 정치적 올바름보다 “아름다움이 세상을 구원하리라” 말한 러시아 문필가의 한 구절에 끌리는 본성을 고백한다. 작가에게 그림은 삶의 시적 표현이다. 언젠가 다양한 미적 즐거움을 주는, 누군가의 가슴을 뛰게 하는 작품을 남기고 싶다는 작가는 그동안의 공백을 채우듯 매일 선을 긋고 칠한다.

봄의 싱그러움과 생명성을 담은 ‘빛과 색’부터, 일필휘지의 드로잉으로 모습을 드러낸 꽃과 식물들, 그리고 갤러리 벽면 전체를 뒤덮는 장엄한 대형 숲까지, 다채롭게 구성된 약 25점의 작가의 신작들이 관객들에게 숲의 아름다움을 통한 위로와 치유를 선사할 예정이다.


°

Gallery Joeun is pleased to present a solo exhibition dedicated to Choi Myung-Ae (b. 1951) from February 23 to March 23, 2022. For the artist, who is fleeing the confines of space and time due to the current global health crisis, the forest is what gives her the most comfort, and she represents the theme of "comfort" with her own artistic language. The forest is a kind of spiral that makes human life possible, a source of life and a beautiful jewel.

From the forest, trees, mountains, flowers, air currents, creatures and rocks appear in an abstract way. Her abstract expressions, free of specific shapes and lines, contain a sensibility as compressed as a poem and as abstract as a piece of music. Without sketching, the colours and lines of Automatic Path are certainly a manifestation of the artist's nature as a personal writing style and as an abstract expressionist. Colour is the expression of a psychological state and line is an excellent means of expressing the energy of vitality.

Cheong Jong-hyo, chief curator of Busan Art Museum, considers her art as neo-naturalistic work, as the artist continues to work with feeling and expression in and through her body. « her work begins with neo-naturalistic research. … According to one of the basic tenets of neo-naturalism, one’s bodily movement precedes one’s thoughts and emotions in reproducing and expressing objects. Thus, one’s individuality and self-centered subjective elements take center stage. »

Her art springs from what she has experienced. Beyond the personal dimension, she wants to share the beauty and experiences she sees every day in her garden and on Gwanak mountain, which she often hikes. In her 1990 solo exhibition "Running Figures," in which dynamic figures running through open spaces like dark fields created tension, her work seemed to reflect daily life amid the unstable social and political atmosphere of the time. In the past, she had reflected on the function of art: the conflict between ethics and aesthetics. But beyond the sociological, religious or political discourse in art, she is clearly attracted to aestheticism, as a famous phrase of a Russian writer says: beauty saves the world. For her, painting is a poetic expression of life. She draws and paints colours and lines every day in the belief that one day she will create a painting that will make another person's heart beat and give them various aesthetic pleasures.

From the series "Light and Colour", which contains the freshness and vitality of spring, to the drawings depicting flowers and plants with a single brushstroke, to the magnificent forest that covers the entire wall of the gallery, 25 recent works by the artist invite the viewer to immerse themselves in the forest that provides comfort and healing.



Exhibition View
SELECTED WORKS
  • 빛과 색 2 Light and color 2, 130,3 x 193,9 cm, acrylic on canvas, 2021

    최명애 Choi Myung-Ae

    Inquire
  • 빛과 색 1 Light and Colour 1, 162,2 x 130,3 cm, acrylic on canvas, 2021

    최명애 Choi Myung-Ae

    Inquire
  • 기억의 숲 1 Forest of Memories 1, 193,9 x 260 cm (diptych), acrylic on canvas, 2021

    최명애 Choi Myung-Ae

    Inquire
  • 관악산1 Gwanak Mountain 1, 130.3 x 97cm, acrylic on canvas, 2021

    최명애 Choi Myung Ae

    Inquire
  • 숲에 있는 것들 Things in the forest ,116,8 x 182 cm, acrylic on canvas, 2021

    최명애 Choi Myung Ae

    Inquire
  • 12월의 숲 December forest, 61 x 61 cm, acrylic on canvas, 2021

    최명애 Choi Myung Ae

    Inquire
Your inquiry has been received.

Gallery Joeun will reply in 2-3days.
Please check your email inbox,
including the spam box. Thank You.

문의가 접수되었습니다.

2-3일내에 회신 드리겠습니다.
스팸메일함을 포함하여 메일함을
모두 확인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