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공장·배·차… 산업화 기억 담은 드로잉
  • [서울신문]
  • 21-10-12

 

권민호 개인전 ‘만선’ 42점 전시

도면 겹쳐서 복사 반복… 표현 복합적
경제 발전 이면의 역군 피땀·눈물 소환
선박 도면과 상가 건물이 결합된 작품 ‘배’(2021). 갤러리조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선박 도면과 상가 건물이 결합된 작품 ‘배’(2021).
갤러리조은 제공

권민호는 건축 도면을 닮은 정교한 드로잉으로 한국 산업화의 풍경을 묘사하는 작업으로 주목받는 작가다. 연필과 목탄으로 드로잉한 이미지를 도면 복사기에 넣어 투명한 트레이싱지에 인쇄한 뒤 그 위에 다른 요소들을 덧붙여 다시 복사하는 과정을 수차례 반복한다. 이런 방식으로 한 장의 도면 안에 압축된 다양한 소재와 질감의 이미지들은 복합적이고 모순적인 산업화 시대를 돌아보는 또 다른 시각을 제공한다.

서울 용산구 갤러리조은에서 열리는 개인전 ‘만선’(11월 2일까지)에서 작가는 그동안 작업한 드로잉과 설치 작품 42점을 펼쳤다. 공장, 선박, 등대, 자동차 등 산업화 시대를 상징하는 건축물과 대량 생산 제품을 정밀하게 표현한 작품들은 화려한 경제 발전 이면에 산업역군으로서 할아버지와 아버지 세대들이 흘린 피와 땀, 눈물에 대한 기억을 소환한다.
권민호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권민호

작가는 “양적으로 풍요로운 산업화를 이룬 그 시대의 성과를 물고기로 가득 찬 만선에 비유해서 보여 주고, 만선 이후 무엇을 쌓아 나갈 것인지 질문을 던지고 싶었다”면서 “급속한 산업화 과정에서 폭압적인 일들이 벌어지고, 사회적인 부작용도 있었지만 산업화 세대의 이야기에도 이제는 귀를 기울여야 하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말했다. 수년 전, 무역상을 하는 아버지의 중국 출장에 동행했다가 피상적으로 알고 있던 아버지의 젊은 시절 이야기에 마음이 울컥했던 경험이 이번 전시의 바탕이 됐다.

어릴 때부터 기계를 좋아하고, 잘 그렸던 작가는 군대에서 목공병으로 일하며 내부 구조물을 정교하게 그리는 일에 매력을 느꼈다고 했다. 군 제대 후 영국에서 유학하면서 건축 도면을 이용한 작업 방식을 본격적으로 시도했다. 작가는 “정교하고 치밀한 드로잉 기법으로 다룰 수 있는 주제를 찾다 보니 자연스럽게 한국 산업화의 결과물에 관심을 두게 됐다”고 설명했다.

산업화가 주제인 만큼 그의 작업은 공공미술 형태로 주로 선보여 왔다. 국립현대미술관 청주관 외벽에 설치된 ‘회색숨’이 대표적이다. 전남 수묵비엔날레, 목표 해양박물관 전시에도 참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