찻잔에 불어넣은 혼, 마치 도깨비처럼

찻잔에 깃든 숨결의 서사시 사물과 사물의 상호 연관성 주목 서양적 재료 안에 동양적 사상 담아

이동수 화백 [사진=김세영 기자]

[아시아경제 김세영 기자] 화제 속에 종영한 텔레비전 드라마 ‘도깨비’에는 이승을 떠나기 전에 머무르는 찻집이 등장한다. 조그마한 찻잔에 담긴 차(茶)를 다 마시고 나면 이승에서의 기억이 사라진다. 극중 저승사자는 어두운 저승길을 앞둔 이와 서로 마주앉아 깊은 대화를 나눈다.

여기 어둠 속에 찻잔 하나가 빛을 낸다. 서양화가인 이동수 화백(51)은 ‘플로우-보울(Flow-Bowl)’시리즈를 통해 하찮은 그릇 한 점에도 너와 나의 연(緣)이 있다고 말한다. 이 화백은 “사물 자체를 분석과 주의(attention)의 대상으로 보지 않는다. ‘부분보다 전체’ 혹은 사물과의 상호 연관성에 주목한다. 모든 요소들이 서로 관련지어 있다는 믿음에 기초한다”고 했다.

이 화백의 세계관은 차 문화와 관계가 깊다. 찻잔을 선택한 이유도 평소 차에 대한 관심이 컸던 데 있다. 그는 “차를 마시는데 문득 찻잔의 조형미가 눈에 들어왔다. 작품이 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면서 “시작은 우연이었지만, 그릇이 지닌 상징과 의미가 좋았다. 발전하다보니 질그릇, 일본 차사발도 연구하기 시작했다. 다른 소재로는 그림을 잘 그리지 않는다”고 했다.

Flow-Bowl, 65.1×45.5㎝, Oil on canvas, 2017

그의 작품은 사물에 혼(魂)이 깃든다는 도깨비와도 같다. 또한 인생의 긴 숨결이자 역사를 담은 거대한 한 편의 서사시다. 더구나 그의 작업실은 강원도 양양군 오산리의 선사유적박물관을 마주보고 있다. 이곳은 작가의 고향이기도 하지만, 신석기인들이 살던 호수지역의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 있는 곳이기도 하다.

배경 역시 긴 시간을 품은 듯하다. 깊이감이 있다. 우주처럼 칠흑 같이 어두운 색을 띠는 것도 이 때문이다. 시간의 연속성과 공간의 무한함을 담기 위해 배경색을 열 번 가까이 덧칠한다. 완성된 배경 위에 슬며시 그릇의 형상이 나타난다. 언뜻 보면 입을 넓게 벌린 찻잔이 화폭 한 가운데 덩그러니 놓여 있다. 그러나 자세히 보면 흐르는 듯, 스치는 듯 마치 살아 움직인다. 그릇을 순간 포착한 느낌이 든다. 세상 어디에나 있지만 또 어디에도 없는 도깨비처럼 시공간을 초월한다.

이 화백은 “그릇이 고정된 것이 아니라 공간 속을 흐르는 느낌을 보여주고 싶었다. 작품은 보는 사람도 함께 느낄 수 있도록 감정의 흐름을 담은 이야기라고 할 수 있다”고 말한다.

주된 그릇은 신석기시대 산물인 빗살무늬토기처럼 요철(凹凸)이 매우 섬세하다. 그는 “그릇의 질감을 표현하기 위해 한 땀 한 땀 정성스레 붓질을 한다. 선을 대고 한 번에 하면 세련미는 있지만 그렇게 하지 않는다. 도자기를 빚는 마음으로 하고 있다”며 웃어보였다.

Flow-Bowl, 130.3×89.4㎝, Oil on canvas, 2016

Flow-Bowl, 90.9×65.1㎝, Oil on canvas, 2017

서양의 재료를 택했지만, 작품 안에는 동양적 세계관을 담는다. 그래서인지 그는 국내보다 해외에서 더 유명하다. 지난 2010년부터 아트파리, 비엔나 페어, 스콥 바젤, 콘텍스트 마이애미, 슈트가르트 아트페어, 아테네아트, 아트뉴욕, LA아트쇼 등 유수한 아트페어에서 작품을 선보였다. 팝아트로 대변되는 미국보다 전통을 중시하는 유럽에서 반응이 더 좋았다.

이 화백은 작품을 이해하는데 있어 찻잔에 이야기를 담듯 마주앉아 교감하면 된다고 했다. 그는 “공명(共鳴) 현상을 떠올리면 쉽게 이해할 수 있다. 현악기의 한 줄을 건드리면 공명에 의해 다른 줄이 울리게 되듯, 모든 것은 서로에게 공명을 일으킨다”고 했다.

지난 1일 문을 연 이 화백의 ‘숨결의 시(始)전’은 28일까지 서울 용산구 한남동 갤러리조은에서 열린다. 작가의 신작 스물세 점을 감상할 기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