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색화’ 차세대 작가 박다원, ‘문화적 사건’이다

 

 

캔버스 위 일필휘지, 몸의 퍼포먼스를 주목한다

포스트 단색화 그룹의 선두주자이자 Now Here 의 작가로 알려진 박다원은 신작 20여 점으로 한남동 갤러리 조은에서 29일까지 작품전을 한다.

뉴욕과 서울을 오가며 작업하고 있는 박다원은 단색화(Dansaekhwa)라는 이름으로 지금의 그림들이 불리기전에 이미 많은 사람들과 평론가들은 그의 정신성의 그림을 주목하여 왔다. 동양의 철학을 화폭에 담으며 생명력의 근원을 점, 선, 공간으로 표현한 그는 특히 삼성그룹의 신년하례 선정 작가로 알려지면서 일약 핫 이슈메이커 작가로 유명하다.

이번 작품전시장에 들어서면 만날 수 있는 Blue, 갈색의 바탕 위에 스윽 그어진 점, 선 여백 등 약동하는 생명력으로 넘실대는 필치의 회화들을 그림 들은 관람자의 마음과 시공간에 울림과 공명을 일으키는 경험을 하게 할 것이다.

그의 작품 속 바탕색은 우주공간을 나타낸다. 근원의 우주저편에서 조용히 우리 곁으로 와서 마음을 위로하던 온유한 햇살, 광활한 하늘과 바다, 신비한 우주의 색을 표현해 관람자는 하늘과 바다에서 느껴지는 것처럼 공간감적 깊이감과 우주공간을 느끼게 된다. 그의 화면에서 뻗어 나오는 에너지를 느끼고 그가 풀어 놓은 화면 가득한 자유를 나누어 받는 것이다.

박다원의 작품은 말끔하게 단색으로 밑칠 된 캔버스에 역시 단색의 물감을 듬뿍 뭍인 붓으로 획을 긋는 것으로 시작된다. 그의 추상화면 속에는 사실 우주와 나, 자연과 나, 인간과 나에 대한 사유와 명상이 담겨있다. 타협의 여지 없는 결정적 순간에 거침없이 한 획을 긋는, 빠르거나 느리게 혹은 강하거나 부드러운 차이는 있지만 근본에 있어 매우 함축적인 힘의 표출이 과감한 붓질에 의해서 감행되고 있는 현장이라는 점에서는 다를 바 없다.

박다원의 작품은 사전에 계획된, 의도적인 조형적 구성에 의해서 진행되는 조형작업이라기보다는, 우연의 필치가 필연으로 이어지는 일종의 정신성에 의한 독자적인 조형성을 지향하는 특성이 자리하고 있다. 우연과 필연의 공존, 그리고 자유로움과 자제력의 동시 작용은 궁극에 가서 화면에 생동감을 주며 나아가서 전 화면에 긴장감을 고조시키는 힘을 자아내게 하는 것이다. 작가의 화면 경영과 관리가 얼마나 치열한가 하는 사실을 알게 되는 부분이기도 하다.

미술계는 그가 보여주고 있는 ‘새로운 단색화’에 주목하고 있다. 2012년 이우환, 박서보, 하종현 등 한국의 단색화 흐름을 집중 조명한 ‘한국의 단색화’전(국립현대미술관)을 기획했던 윤진섭 평론가는 최근 박 작가에 대해 “바탕색을 만들고 호흡을 하는 과정, 기다림, 온 몸의 기와 정신을 모아 마치 선 수행을 하듯, 에너지가 충만한 상태에서 순간적이며 직관적인 선을 일필로 뽑아내는 그 특유의 방법론, 그가 하는 일련의 작업 과정은 퍼포먼스이다. 박다원이 일필휘지로 풀어내는 몸의 퍼포먼스는 캔버스 위의 문화적 사건으로서 의미를 지니고 있다. 또한 박다원의 단색화(Dansaekhwa)는 생명의 서(書 )이자 우주의 원초적 사건을 지향하는 매개체이다. 오랜 시간 철학적 바탕 위에 만들어진 Now here -series는 박다원 특유의 양식으로 숙성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그것은 과연 어디를 지향하는가? 그 끝은 과연 어디쯤일까? 박다원의 다음 행보가 궁금하지 않을 수 없는 이유이다”고 평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