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은 어둠속에 잠긴 듯한 그릇…이동수 ‘숨결의 始’

【서울=뉴시스】Flow-Bowl, 2017 90.9X65.1Cm

【서울=뉴시스】박현주 기자 = 정중앙에 자리한 거대한 그릇이 흘러가는 시간에 몸을 맡긴 채 고요한 울림을 전한다. 검은 배경과 스치듯 한 붓질이 그 효과를 더 극대화한다. 마치 어둠속에 잠긴 깊고 깊은 찰나의 순간을 잡아낸 듯하다.

‘숨결의 始’를 주제로한 이동수 작가의 개인전이 서울 한남동 갤러리조은에서 2월 1일부터 열린다. 신작 20여점을 전시한다.

“어둠에서 찰나의 빛을 구해, 선사의 숨결을 담아”(김윤섭 미술평론가)낸 것 같은 그의 작품은 작업실 환경과 무관하지 않다.

【서울=뉴시스】Flow-Bowl, 130.3 X 89.4Cm, Oil on canvas, 2016

작업실은 강원도 양양군 오산리의 선사유적박물관을 마주하고 있다. 이곳은 작가의 고향이기도 하면서, 신석기인들이 살았던 호수지역의 흔적이 습지로 고스란히 보존된 곳이다. 밤이면 온 하늘을 뒤덮은 별들이 온 몸에 스미고 시간마저 증발되는 것 같은 분위기로, 그 ‘고요한 울림’을 시각적으로 구현하고 있는 셈이다.

“현악기의 한 줄을 툭 건드리면 공명에 의해 다른 줄이 울리게 되듯, 모든 것들은 서로에게 이런 공명을 일으킨다”는 작가는 “모든 요소들이 서로 관련되어 있다는 믿음에 사물들의 상호 관련성에 주목한 작업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Flow-Bowl, 130.3 X 89.4Cm, Oil on canvas, 2016

고요해지고 숙연해지는 작품의 9할은 바탕색덕분이다. 검은 색으로 보이지만 수없이 밑칠을 하고 갈아내고 또 칠한 노동집약적인 반복이 화폭에 쌓였다. 유화의 페인팅이지만 공예품처럼 견고해 보인다.

작가는 홍익대학교 회화학과 및 동대학원 회화학과를 졸업했다. 그동안 아트파리, 비엔나 페어, 스콥 바젤, 컨텍스트 마이애미, 슈트가르트 아트페어, LA 아트쇼 등 전 세계 유수한 아트페어에 참여, 국내보다 해외에 더 알려져있다. 전시는 2월 28일까지.